암관련정보

암에 걸렸을 때 7대 수칙

  • 관리자 (myungmoon)
  • 2021-01-14 11:50:00
  • hit207
  • vote1
  • 121.147.2.5

암이라는 말을 듣는 순간, 상당수의 환자는 ‘사형선고’로 받아들인다.

그 심리적 충격으로 자칫 잘못된 치료에 매달리거나

주변 사람과의 관계를 끊기도 한다.

암 진단을 받았다면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이 좋은지 소개한다.

 

1. 가족에게 알려라

암 진단을 받으면 대개 ‘부정-분노-타협-우울-수용’의 심리 변화를 거친다.

암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암을 아예 부정하고 가족에게 알리지도 않은 채

혼자 해결하려는 태도는 진단 · 치료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

 

2. 암으로 확진됐는지 물어라

담당 의사에게 정확한 병명과 함께 진단 시

조직 검사와 같은 확진 과정이 포함됐는지 확인한다.

의사로부터 확실한 말을 들은 후엔

자신의 병과 관계된 내용을 글로 써달라고 요청한다.

 

3. 정밀검사에 적극 협조하라

암이 확진되면 암세포가 얼마나 퍼졌는지를 확인하는 검사를 받는데,

이는 치료방침을 정하는 데 반드시 필요하므로 꼭 따라야 한다.

 

 4. 의사에게 자세히 물어라

최근의 암 치료는 수술 후 화학요법, 수술 후 방사선요법,

방사선과 화학요법의 병용치료 등 여러 방법이 쓰인다.

따라서 의사가 제시한 치료방법의 완치 확률, 1차 치료 후

보조적 치료가 추가될 가능성, 다른 치료법의 유무, 입원 혹은

통원치료 여부, 예상 치료비와 준비해야 될 사항,

치료 후 생업 복귀 가능성 등을 상세히 물어본다.

 

5. 치료가 시작되면 자기 몸에 가해지는 의료 행위에 철저히 대비하라

수술할 경우 의사에게 수술법, 마취법, 입원 기간, 수술 후 합병증 여부,

회복 기간, 비용 등을 물어본다.

방사선치료를 받을 경우 의사로부터 치료법, 후유증 등에 대한 설명과

함께 음식물 섭취 요령, 부작용 대처법 등을 알아둔다.

 

6. 치료 후에도 암과의 싸움은 계속된다

치료 경과, 재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한다.

평소 궁금한 사항들을 적어뒀다가 의사를 만날 때 물어본다.

또 치료 외에 직장 생활, 운동, 식이요법, 보조적인 영양제,

성생활 등에 대해서도 의사와 상의한다.

 

7. 끝까지 포기하지 마라

일부 환자는 진단 시 이미 다른 부위에 암이 퍼졌거나, 재발 등으로 완치가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 그래도 절대 절망해선 안 된다.

말기 암을 인한 불면, 통증, 우울증 등을 줄일 수 있는 약 등을 소개받고

호스피스 이용법도 알아둔다.

암 환자 주변에는 암에 좋다는 담당 의사와 반드시 상의한다.

잘못하면 생명 연장에는 도움도 받지 못하고 가산만 탕진하기 쉽다.

<자료 : 국립암센터 >

김동석원장 저서 "암을 이겨내는 자연치료법" 중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