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명문의 산책로

  • 관리자 (myungmoon)
  • 2021-11-04 10:20:00
  • hit76
  • vote0
  • 121.147.2.5

명문의 가을 산책로

 

 





 







 



 

시몬,나뭇 잎 저버린 숲으로 가자

        낙엽은 이끼와 돌과 외솔길을 덮고 있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

         낙엽은 아주 부드러운 빛깔 

         너무나도 나지막한 목소리를 지니고 있다

         낙엽은 너무나도 연약한 포착물들의 대지위에 흩어져 있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

         황혼이 질 무렵 낙엽의 모습은 너무나도 슬프다

         바람이 휘몰아칠 때 낙엽은 정답게 소리친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

         발이 밟을 때, 낙엽은 영혼처럼 운다

         낙엽은 날개소리, 여자의 옷자락 소리를 낸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

         가까이 오라, 우리도 언젠가는 가벼운 낙엽이 되리라

         가까이 오라, 벌써밤이 되고 바람은 우리를 휩쓴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은 소리가?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