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화초키우기

  • 관리자 (myungmoon)
  • 2020-05-18 10:05:00
  • hit230
  • vote1
  • 121.147.2.5

                        활력 넘치는 명문요양병원

                              씨앗 품은 밭두둑

                 코로나-19로 외부인 출입이 통제되고

                   활동제한도 길어지니 심심하단다.

                   같은 방 환우 분 화초 키우는 걸

                       보고 나도 한 번 도전....

                    산책로 가는 길 자연이 만든

                         천연 거름 채취하기

            흙을 푸니 지렁이 한 마리가 머리를 내민다.

                갑작스레 열린 세상에 놀란 지렁이

                갈지자를 그리며 도망가기 바쁘다.

                          놀란 가슴 부여잡고

                   나도 가슴 한 번 쓸어 내리고

                 

                       한가득 싣으니 마음이 뿌듯

                            발걸음도 가볍다.

 

                 다른 환우분은 고추 모종을 심어 놨다

              조그마한 모종에 고추가 매달려 있는 모습

                          작아도 고추란다~^^

 

                                 호박 모종

                다른 한 쪽은 호박 모종이 심어져 있다.

                    조만간  호박넝쿨로 뒤덮일 텐데
                         고추는 무사할라나....

 

                  담아 온 거름을 조심스레 화분에 담고

                    “시클라멘” 꽃을 분갈이 한다.

                   시클라멘 꽃말은 수줍은 사랑,

                      질투, 내성적 사랑이란다.

                    꽃말처럼 송이 꽃이 수줍게 피었다.

                              화분갈이 완성

                          시클라멘 꽃 옆 화분은

                  환우분이 가져다 줘서 심은 거란다.

                    화분에 심어 놓고 자라는 모습

                    보는 게 소소한 즐거움이란다.

                 하나하나 만들다 보니 화분이 이만큼....

                     각각의 꽃 들이 매력을 뽐낸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