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관련정보

고주파온열암치료, 그 첫번째 이야기

  • 관리자 (myungmoon)
  • 2015-05-04 16:35:00
  • hit3253
  • vote2
  • 121.147.2.5

고주파온열암치료, 그 첫번째 이야기

암세포는 열에 약하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 

 

 

 

 암 온열치료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효과가 좋은 고주파온열암치료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암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의 체온은 대부분 오르내림이 심합니다.

36도 이하이거나 심하면 35도 이하로 내려가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체열진단기로 촬영해보면 특히 암 부위가 차갑게 나타나곤 합니다.

저체온증이 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저체온증 원인과 저체온증이 질환에 미치는 영향>

http://blog.naver.com/omddsk/220174217420

포스팅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명문요양병원 비파뜸치료

기원전 3000년, 이집트의 파피루스를 살펴보면,

 유방암을 열로 치료한 기록이 있습니다.

또한 기원전 400년에는 의학의 아버지로 불리는의사 히포크라테스는

 "약으로 치료할 수 없는 것은 수술로 치료하며,

수술로 치료할 수 없는 것은 열로 치료하며.

열로 치료할 수 없는 것은 치료가 불가능하다"

며 온열치료의 중요성과 효과를 설명했습니다.

일본 가나자와대학 암센터 오카모토 하지메 소장은

논문 <단독이나 면종을 일으키면 전이된 암도 치료된다>에서

말기암 환자가 감염성질환에 걸려 고열을 앓고 난 후 암세포가 사라지는 예를 보고했습니다.

열에 암세포가 견디지 못하고 사멸한 것입니다.

고열이 나면 암이 없어지는 사례에서도 볼 수 있듯,

암세포는 다른 암세포에 비해 열에 취약합니다.

 

 

 

 



​▲명문요양병원 황토찜질방

이점에 착안해 암을 열로 고치려는 요법이 '뜸'과 '온열요법'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온열치료가 주가 될 수는 없는데, 그 이유는

 몸의 온도가 39.5도 이상으로 올라가면 암이 사멸할 가능성이 높아지지만,

밖에서는 열을 쬐어도 몸의 내부까지는 여간해서 따뜻해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또한, 고열로 올라가는 자체가 체력을 많이 소모해,

 체력이 저하되었을 땐 효과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게다가 외부에서 열을 가해 암이위치한 심부까지 열을 전달하기 위해선

화상이라는 부담을 피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유럽에서는 한방의 뜸요법에 착안해

고주파온열암치료를 개발하여 적극적으로 활용해오고 있습니다.




▲명문요양병원 고주파온열암치료기
 

 

고주파온열암치료기는

인체에 유용한 13.56Mhz의 고주파가 암조직에만 선택적으로

43도까지 열을 가해 암세포를 괴사 또는 자살하도록 유도합니다.

게다가 38도~43도까지 열을 인체 깊숙이 전달하고 유지하여

근육과 혈관을 자극하고

혈액순환과 림프순환을 촞긴해 인체의 자연치유력을 증진하는 역할도 합니다.

 

 

몸에 열이 가해지게되면 암조직은 조그만 혈전이 생기면서

종양으로 공급되던 영양분이 차단돼 암조직을 파합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