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오색보리

  • 관리자 (myungmoon)
  • 2021-06-25 10:33:00
  • hit43
  • vote1
  • 121.147.2.5

 초겨울에 뿌려 놓은 오색보리가 싹이 터서 올라 왔다.

쌓인 눈 사이로 쫑긋 올라 온 새싹의 생명력이 경이롭다.

 

추운 겨울을 이겨 내며 조금씩 자라는 보리

어느덧 봄이 가까워지니 발육에도 속도가 붙었다.

바위 틈속에 씨앗이 떨어졌나 보다.

이상 자란 보리가 탐스럽다.

따뜻한 봄이 오니 눈에 띠게 쑥~~쑥~~자라는 보리

어릴 적에는 흔하던 보리가 보기 드문 곡식이 되고

지금 자라는 아이들은 보리가 무엇인지 알려나...

 

알맹이 토실토실 영글어 가고

 보리 피리 소리가

바람의 사각거리는 소리에 묻어 나는 듯 하다.

청보리, 자색보리, 황색보리, 흑색보리, 겉보리.....오색보리 중 자색보리 

오색보리 중 청보리

또롯또롯 영그러진 보리

이제 수확 해야겠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