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명문의 가을

  • 관리자 (myungmoon)
  • 2020-10-26 09:10:00
  • hit65
  • vote1
  • 121.147.2.5

명문요양병원의 가을

꽃들이 피어 제각각의 색을 뽐내니

나무들도 질세라 이쁜 옷을 입었다.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은 한층 더 가을을 느끼게 한다.


따스한 햇살과

가을의 서늘함이 공존하는

이때 꽃과 나무는 자신의 모습을 뽐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저 산 넘어 해가 지면

깊은 산속까지 노을이 비추고

명문에는 서서히 어둠이 내려 앉는다.

 

 


소나무 사이로 비추는 노을이 절정을 이루면

오늘도 조용히 저 산 넘어로 하루를 보낸다.

 

환우분께서 보내주신 사진이 너무 예뻐 올려봅니다.

예쁘게 명문을 담아 주신 환우분께 감사를 전하며....

https://blog.naver.com/omddsk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